대림 3주간 목요일(루가 7:24-30), 12월 16일

24   예수께서는 요한의 제자들이 떠나간 뒤에 요한을 두고 군중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무엇을 구경하러 광야에 나갔었느냐?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냐?
25   아니면 무엇을 보러 나갔었느냐? 화려한 옷을 입은 사람이냐? 화려한 옷을 입고 사치스럽게 사는 사람들은 왕궁에 있다.
26   그렇다면 너희는 무엇을 보러 나갔었느냐? 예언자냐? 그렇다. 그러나 사실은 예언자보다 더 훌륭한 사람을 보았다.
27   성서에, ‘너를 보내기에 앞서 내 일꾼을 먼저 보낸다. 그가 네 갈 길을 미리 닦아놓으리라.’ 하신 말씀은 바로 이 사람을 가리킨 것이다.
28   사실 여자의 몸에서 태어난 사람 중에 세례자 요한보다 더 큰 인물은 없다. 그러나 하느님 나라에서는 가장 작은 이라도 그 사람보다 크다.”
29   모든 백성들은 물론 세리들까지도 요한의 설교를 듣고 그의 세례를 받으며 하느님의 뜻을 받아들였으나
30   바리사이파 사람들과 율법학자들은 요한의 세례를 받지 않고 자기들에 대한 하느님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이다.

“대림 3주간 목요일(루가 7:24-30), 12월 16일”의 4개의 댓글

  1. 너희는 무엇을 보러 나갔느냐?

    우리는 무엇을 보러 교회에 나가는가
    세상에서 구해야 할것들을 구하지는 않는지
    주님 우리가 만나는 주님이 우리에게 바라고 보이시는것이 무엇인지 알아차리게 하소서

  2. 다른 사람들의 말을 잘 듣지만
    주님의 말씀을 잘 듣고 있었는가를 묵상하며 반성합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겸손하게 처신하려했지만
    주님 앞에서는 오히려 교만했던 모습들을 회개합니다.
    주님의 말씀을 잘 들으려 애쓰기보다 다른 말들에 귀를 기울이며
    저의 눈과 귀가 흐려졌음을 고백합니다.

    주님 제 눈과 귀를 맑게하시고 주님의 뜻을 듣고 보게 해 주소서.

  3. 오늘의 말씀을 묵상합니다
    예수께서는 군중에게 요한에 관하여 예언자보다도 더 훌륭한 사람이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성서에 ‘너를 보내기에 앞서 내 일꾼을 먼저 보낸다 그가 네 갈 길을 미리 닦아놓으라라’하신 말씀은 바로 이사람을 가르킨 것이다” ]
    라고 세례자 요한에 대하여 증언하고 계십니다
    주 하느님! 하느님의 아들 예수가 말구유에 오심을 기다리며
    세례자 요한에게 물로 세례를 받은 주 예수 그리스도를 하느님으로 받들고 하느님의 사랑과 구원의 은총을 받아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게 하소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