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 1주간 수요일(마태 15:29-37), 12월 1일

29   예수께서 그 곳을 떠나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서 산에 올라가 앉으셨다.
30   그러자 많은 군중이 절름발이와 소경과 곰배팔이와 벙어리와 그 밖의 많은 병자를 예수의 발 앞에 데려다 놓았다. 예수께서는 그들을 다 고쳐주셨다.
31   그리하여 벙어리가 말을 하고 곰배팔이가 성해지고 절름발이가 제대로 걷고 소경이 눈을 뜬 것을 군중이 보고 크게 놀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32   그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 “이 많은 사람들이 벌써 사흘 동안이나 나와 함께 지내면서 아무것도 먹지 못하였으니 참 보기에 안 되었구나. 가다가 길에서 쓰러질지도 모르니 그들을 굶겨 보내서야 되겠느냐?” 하고 말씀하셨다.
33   제자들이 “이런 외딴 곳에서 이 많은 사람들을 배불리 먹일 만한 빵을 어떻게 구하겠습니까?” 하자
34   예수께서 “빵이 몇 개나 있느냐?” 하고 물으셨다. 그들이 “빵 일곱 개와 작은 물고기 몇 마리뿐입니다.” 하니까
35   예수께서는 사람들을 땅에 앉게 하시고
36   빵 일곱 개와 물고기를 손에 들고 하느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신 다음 떼어서 제자들에게 주셨다. 제자들은 그것을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었다.
37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주워모으니 일곱 바구니에 가득 찼다.

“대림 1주간 수요일(마태 15:29-37), 12월 1일”의 4개의 댓글

  1. 33 제자들이 “이런 외딴 곳에서 이 많은 사람들을 배불리 먹일 만한 빵을 어떻게 구하겠습니까?” 하자

    나에 생각 나의 판단으로 모든상황을 결정합니다
    주님께 묻지 않습니다
    오늘하루 어떠한 상황일지라도 어찌할지 묻는 하루되게 하소서

  2. “빵이 몇 개나 있느냐?”

    예수님께서 내게 가진 것이 얼마나 있는지 물으셨을 때
    하느님께 감사하고 사람들과 나누라는 뜻이라는 것을
    얼른 알아차렸더라면…

    오늘은 내가 가진 모든 것을 헤아려
    이웃과 나누고 감사하며 살고 싶습니다.

  3.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나의 작은 나눔이 결국은 모두의 나눔으로 이어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움켜지고 나누지 않으려는 마음을 버리기가 쉽지는 않지만…. 주님의 도우심을 바래봅니다.

  4. <많은병자를 고쳐 주신 예수,사천명이나 먹이신 기적을 행하신 예수>하느님을 찬양하고 하느님께 감사 기도를 드리고 제자들과 함께 모두 배불리 먹게 하신 주 예수님의 행적을 믿나이다

    ‘일상에서 하느님을 찬양하고 하느님께 감사 기도를 드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참 그리스도인이 되길’ 원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