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7주 (다해)

본기도

인자하신 하느님,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원수까지도 사랑하라 하셨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말과 행실로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여, 분열된 이 세상에서 화해의 일꾼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사도 16:16-34

16 ¶ 어느 날 우리가 그 기도처로 가는 도중에 점귀신이 들린 여종 하나를 만났는데 그 여종은 점을 쳐서 자기 주인들에게 많은 돈을 벌어주던 여자였다. 17 이 여자가 바울로와 우리를 따라오면서 “이분들은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종으로서 지금 여러분에게 구원받는 길을 선포하고 있소.” 하고 큰소리로 외쳤다. 18 그 여자가 매일같이 이렇게 하므로 바울로는 괴로움을 참다 못해 돌아서서 그 악령더러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명령하니 그 여자에게서 썩 나가거라.”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악령은 곧 그 여자에게서 나가버렸다. 19 그 여종의 주인들은 돈벌이할 길이 막힌 것을 알고 바울로와 실라를 잡아 광장 법정으로 끌고 가서 20 치안관들 앞에 세워놓고 “이자들은 유다인들인데 우리 도시에서 큰 소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21 우리 로마 사람으로서는 받아들일 수도 없고 실행할 수도 없는 잘못된 풍속을 선전하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2 군중까지 합세해서 그들을 공격하자 치안관들은 부하를 시켜 바울로와 실라의 옷을 찢고 매질을 하게 하였다. 23 이렇게 몹시 때리고 나서는 그들을 감옥에 가두고 간수에게 단단히 지키라고 명령하였다. 24 명령을 받은 간수는 그들을 깊숙한 감방에 집어넣고 발목을 차꼬로 단단히 채워두었다.

25 ¶ 때는 한밤중이었다. 바울로와 실라는 기도하면서 하느님을 찬미하고 있었고 다른 죄수들은 그것을 듣고 있었다. 26 그 때 갑자기 큰 지진이 일어나 감옥을 기초부터 온통 뒤흔들어놓는 바람에 문이 모두 열리고 죄수들을 묶어두었던 쇠사슬이 다 풀리고 말았다. 27 간수가 잠을 깨어 감옥 문들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는 죄수들이 다 도망쳤으려니 하고 칼을 빼어 자살하려고 하였다. 28 그 때에 바울로가 큰소리로 “당신의 몸을 해치지 마시오. 우리가 다 여기 있소.” 하고 알렸다. 29 간수는 등불을 찾아 들고 뛰어들어가 무서워 떨면서 바울로와 실라 앞에 엎드렸다. 30 그리고 그들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서 “두 분 선생님, 제가 어떻게 해야 구원을 얻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31 “주 예수를 믿으시오. 그러면 당신과 당신네 집안이 다 구원을 얻을 것입니다.” 그들은 이렇게 대답하고 32 간수와 그 집안 온 식구들에게 주님의 말씀을 들려주었다. 33 간수는 한밤중이었는데도 그 두 사람을 데려다가 상처를 씻어주었고 그 자리에서 그와 온 가족이 세례를 받았다. 34 그리고 바울로와 실라를 자기 집에 데리고 가서 음식을 대접하며 하느님을 믿게 된 것을 온 가족과 함께 기뻐하였다.

시편 97

1    주께서 왕위에 오르셨다.
.     온 땅은 춤을 추어라.
.     
많은 섬들아 즐거워하여라.
2    안개와 구름에 둘러싸이고
.     
정의와 공평이 그 옥좌의 바탕이요.
3    불길이 그를 앞서 가며
.     
에워 싼 원수들을 살라 버린다.
4    번개가 한번 번쩍 세상을 비추니
.     
온 땅이 이를 보고 부들부들 떤다.
5    산들도 주 앞에서, 온 땅의 주님 앞에서
.     
초처럼 녹아내린다.
6    하늘이 그 의로우심을 선포하고
.     
만백성은 그 영광을 뵈옵는다.
7    잡신들을 섬기는 자들아,
.     허수아비를 자랑하는 자들아,
.     창피를 당하여라.
.     
모든 신들아 그 앞에 엎드려라.
8    주여, 당신의 재판은 공정하시오니
.     시온이 이를 듣고 즐거워하며
.     
유다의 딸들도 기뻐하옵니다.
9    주여, 당신은 온 세상에 으뜸이시오니
.     
그 많은 신들 훨씬 위에 계시옵니다.
10  악을 미워하는 자를 주께서 사랑하시고,
.     당신을 믿는 자의 목숨을 지켜주시어
.     
악인들의 손에서 건져 주신다.
11  바르게 살면 그 앞이 환히 트이고
.     
마음이 정직하면 즐거움이 돌아온다.
12  올바르게 사는 자들,
.     주님의 품에서 즐거워하여라.
.     
거룩하신 이름을 찬양하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묵시 22:12-14, 16-17, 20-21

12 ¶ 주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자, 내가 곧 가겠다. 나는 너희 각 사람에게 자기 행적대로 갚아주기 위해서 상을 가지고 가겠다. 13 나는 알파와 오메가, 곧 처음과 마지막이며 시작과 끝이다.  16 나 예수는 내 천사를 보내어 모든 교회에 이 모든 것을 증언하게 하였다. 나는 다윗의 뿌리에서 돋은 그의 자손이며 빛나는 샛별이다.”

17 ¶ 성령과 신부가 “오소서!”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을 듣는 사람도 “오소서!” 하고 외치십시오. 목마른 사람도 오십시오. 생명의 물을 원하는 사람은 거저 마시십시오.

20 ¶ 이 모든 계시를 보증해 주시는 분이 “그렇다. 내가 곧 가겠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아멘. 오소서, 주 예수여!

21 ¶ 주 예수의 은총이 모든 사람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요한 17:20-26

20 ¶ “나는 이 사람들만을 위하여 간구하는 것이 아니라 이 사람들의 말을 듣고 나를 믿는 사람들을 위하여 간구합니다. 21 아버지, 이 사람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하여주십시오.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과 같이 이 사람들도 우리들 안에 있게 하여주십시오. 그러면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될 것입니다. 22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영광을 나도 그들에게 주었습니다. 그것은 아버지와 내가 하나인 것처럼 이 사람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23 내가 이 사람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은 이 사람들을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것은 세상으로 하여금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것을 알게 하려는 것이며 또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이 사람들도 사랑하셨다는 것을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24 아버지, 아버지께서 나에게 맡기신 사람들을 내가 있는 곳에 함께 있게 하여주시고 아버지께서 천지 창조 이전부터 나를 사랑하셔서 나에게 주신 그 영광을 그들도 볼 수 있게 하여주십시오. 25 의로우신 아버지, 세상은 아버지를 모르지만 나는 아버지를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사람들도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26 나는 이 사람들에게 아버지를 알게 하였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그것은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그 사랑이 그들 안에 있 고 나도 그들 안에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