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28주 (나해) 2

연중28주는 10월 9일과 15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자비하신 하느님, 주님은 영원한 생명에 이르는 참 길을 가르쳐주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님께서 베푸시는 모든 일에 감사하며, 언제나 주님의 풍성한 은총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아모 5:6-7, 10-15

6  “살고 싶으냐?
     야훼를 찾아라.
     그러지 아니하면 요셉 가문에 불같이 내리덮치어
     살라버리리니,
     베델에서 그 불을 끌 자 없으리라.”
9    염소 성좌에 이어
     황소 성좌를 올라오게 하시고
     포도 따는 처녀별이 뜨면서
     황소 성좌를 지게 하시는 이,
8    묘성 성좌, 삼성 성좌를 만드시고
     짙은 어둠을 아침으로 바꾸시는 이,
     낮을 밤처럼 어둡게 하시며
     바닷물을 불러 올려 땅에 쏟으시는 이,
     그의 이름 야훼시라.
7    저주받아라!
     너희, 공평을 뒤엎어 소태같이 쓰게 만들고
     정의를 땅에 떨어뜨리는 자들아.
10  성문 앞에서 시비를 올바로 가리는 사람을 미워하고
     바른 말 하는 사람을 싫어하는 자들아.
11  너희가 힘없는 자를 마구 짓밟으며
     그들이 지은 곡식을 거둬가는구나.
     너희는 돌을 다듬어 집을 지어도
     거기에서 살지 못하고
     포도원을 탐스럽게 가꾸고도
     거기에서 난 포도주를 마시지 못하리라.
12“너희가 나를 거슬러 얼마나
     엄청난 죄를 지었는지,
     나는 죄다 알고 있다.
     죄없는 사람을 학대하며
     뇌물을 받고 성문 앞에서 가난한 사람을 물리치는 자들아!
13  너무도 세상이 악해져서
     뜻 있는 사람이 입을 다무는 시대가 되었구나.”
14  살고 싶으냐?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여라.
     너희의 말대로 만군의 하느님 야훼께서 너희와 함께 계시리라.
15  악을 미워하고 선을 사랑하여라.
     성문 앞에서 법을 세워라.
     그래야 만군의 하느님 야훼께서
     일부 살아 남은 요셉 가문을 불쌍히 보아주시리라.
10절, 15절에서 “성문 앞”은 재판이 이뤄지던 장소를 의미합니다.

시편 90:12-17

12  우리에게 날수를 제대로 헤아릴 줄 알게 하시고
     
우리의 마음이 지혜에 이르게 하소서.
13  주여, 돌이키소서. 언제까지 노하시렵니까?
     
당신의 종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14  동틀녘에 당신의 사랑으로 한껏 배불러
     
평생토록 기뻐 뛰며 노래하게 하소서.
15  우리가 고생한 그 날수만큼,
     
어려움을 당한 그 햇수만큼 즐거움을 누리게 하소서.
16  당신의 종들에게 당신께서 이루신 일들을,
     
또 그 후손들에게 당신의 영광을 드러내소서.
17  주, 우리 하느님, 우리를 어여삐 여기시어
     우리 손이 하는 일 잘 되게 하소서.
     
우리 손이 하는 일 잘 되게 하소서.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히브 4:12-16

12 ¶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도 더 날카롭습니다. 그래서 사람의 마음을 꿰뚫어 영혼과 정신을 갈라놓고 관절과 골수를 쪼개어 그 마음속에 품은 생각과 속셈을 드러냅니다. 13 피조물치고 하느님 앞에 드러나지 않는 것은 없습니다. 하느님의 눈앞에는 모든 것이 다 벌거숭이로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언젠가는 우리도 그분 앞에서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14 ¶ 우리에게는 하늘로 올라가신 위대한 대사제이시며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가 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분에 대한 신앙을 굳게 지킵시다. 15 우리의 사제는 연약한 우리의 사정을 몰라주시는 분이 아니라 우리와 마찬가지로 모든 일에 유혹을 받으신 분입니다. 그러나 죄는 짓지 않으셨습니다. 16 그러므로 용기를 내어 하느님의 은총의 옥좌로 가까이 나아갑시다. 그러면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와 은총을 받아서 필요한 때에 도움을 받게 될 것입니다.

마르 10:17-31

17 ¶ 예수께서 길을 떠나시는데 어떤 사람이 달려와서 그 앞에 무릎을 꿇고 “선하신 선생님, 제가 무엇을 해야 영원한 생명을 얻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18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왜 나를 선하다고 하느냐? 선하신 분은 오직 하느님뿐이시다. 19 ‘살인하지 마라.’ ‘간음하지 마라.’ ‘도둑질하지 마라.’ ‘거짓 증언하지 마라.’ ‘남을 속이지 마라.’ ‘부모를 공경하여라.’ 한 계명들(출애 20:12-16)을 너는 알고 있을 것이다.” 20 그 사람이 “선생님, 그 모든 것은 제가 어려서부터 다 지켜 왔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1 예수께서는 그를 유심히 바라보시고 대견해 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에게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다. 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어라. 그러면 하늘에서 보화를 얻게 될 것이다. 그러니 내가 시키는 대로 하고 나서 나를 따라오너라.” 22 그러나 그 사람은 재산이 많았기 때문에 이 말씀을 듣고 울상이 되어 근심하며 떠나갔다.
23 ¶ 예수께서는 제자들을 둘러보시며 “재물을 많이 가진 사람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모른다.” 하고 말씀하셨다. 24 제자들은 이 말씀을 듣고 놀랐다. 그러나 예수께서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는 참으로 어렵다. 25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는 낙타가 바늘귀로 빠져 나가는 것이 더 쉬울 것이다.” 26 제자들은 깜짝 놀라 “그러면 구원받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하며 서로 수군거렸다. 27 예수께서는 제자들을 똑바로 보시며 “그것은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 없으나 하느님은 하실 수 있는 일이다. 하느님께서는 무슨 일이나 다 하실 수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28 ¶ 그 때 베드로가 나서서 “보시다시피 저희는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랐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9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분명히 말한다.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또 복음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어머니나 아버지나 자녀나 토지를 버린 사람은 30 현세에서 박해도 받겠지만 집과 형제와 자매와 어머니와 자녀와 토지의 복도 백 배나 받을 것이며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이다. 31 그런데 첫째가 꼴찌가 되고 꼴찌가 첫째가 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