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27주 (나해) 2

연중27주는 10월 2일과 8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주 하느님, 예수께서는 예수께서는 어린아이처럼 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고 가르치셨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순결한 믿음으로 주님을 섬겨, 마침내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 나라에 들어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창세 2:18-24

18 ¶ 야훼 하느님께서는 “아담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의 일을 거들 짝을 만들어주리라.” 하시고, 19 들짐승과 공중의 새를 하나하나 진흙으로 빚어 만드시고, 아담에게 데려다 주시고는 그가 무슨 이름을 붙이는가 보고 계셨다. 아담이 동물 하나하나에게 붙여준 것이 그대로 그 동물의 이름이 되었다. 20 이렇게 아담은 집짐승과 공중의 새와 들짐승의 이름을 붙여주었지만 그 가운데는 그의 일을 거들 짝이 보이지 않았다. 21 그래서 야훼 하느님께서 아담을 깊이 잠들게 하신 다음, 아담의 갈빗대를 하나 뽑고 그 자리를 살로 메우시고는 22 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신 다음, 아담에게 데려오시자 23 아담은 이렇게 외쳤다.
   “드디어 나타났구나!
     내 뼈에서 나온 뼈요,
     내 살에서 나온 살이로구나.
     지아비에게서 나왔으니
     지어미라고 부르리라!”
24 ¶ 이리하여 남자는 어버이를 떠나 아내와 어울려 한 몸이 되게 되었다.

시편 8

1    하느님, 우리의 주여!
.     주님의 이름 온 세상에 어찌 이리 크십니까!
   주님의 영광 기리는 노래, 하늘 높이 퍼집니다.
.     어린이, 젖먹이들도 노래합니다.
2    이로써 원수들과 반역자들을 꺾으시고
.     당신께 맞서는 자들을 무색케 하셨습니다.
3    당신의 작품, 손수 만드신 저 하늘과
.     달아 놓으신 달과 별들을 우러러 보면
4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생각해주시며
.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보살펴주십니까?
5    그를 하느님 다음가는 자리에 앉히시고
.     존귀와 영광의 관을 씌워 주셨습니다.
6    손수 만드신 만물을 다스리게 하시고
.     모든 것을 발밑에 거느리게 하셨습니다.
7    크고 작은 온갖 가축과
.     들에서 뛰노는 짐승들 하며
8    공중의 새와 바다의 고기,
.     물길 따라 두루 다니는 물고기들을
.     통틀어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9    하느님, 우리의 주여!
.     주님의 이름 온 세상에 어찌 이리 크십니까?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히브 1:1-4, 2:5-12

하느님께서 예전에는 예언자들을 시켜 여러 번 여러 가지 모양으로 우리 조상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2 그러나 이 마지막 시대에 와서는 당신의 아들을 시켜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아들을 통해서 온 세상을 창조하셨으며 그 아들에게 만물을 물려주시기로 하셨습니다. 3 그 아들은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찬란한 빛이시요, 하느님의 본질을 그대로 간직하신 분이시며, 그의 능력의 말씀으로 만물을 보존하시는 분이십니다. 그분은 인간의 죄를 깨끗하게 씻어주셨고 지극히 높은 곳에 계신 전능하신 분의 오른편에 앉아 계십니다. 4 그리고 천사의 칭호보다 더 높은 아들이라는 칭호를 받으심으로써 천사들보다 더 높은 분이 되셨습니다.
5 ¶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장차 올 세상을 천사들의 지배 아래 두시지는 않습니다. 6 성서에 어떤 이가 이렇게 증언한 대목이 있습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그를 잊지 않으시며
     사람의 아들이 무엇이기에 주님께서 돌보십니까?
7    주님은 그를 잠시 천사들보다 못하게 하셨으나
     영광과 영예의 관을 씌우셨으며
8    만물을 그의 발 아래 복종시키셨습니다.”
     시편 8:4-6
이렇게 만물을 그에게 복종시키셨다는 것은 그의 지배 아래 있지 않은 것은 하나도 없다는 뜻입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보기에는 아직도 만물이 다 그에게 복종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9 그러나 우리가 알다시피 예수께서는 죽음의 고통을 당하심으로써 잠시 동안 천사들보다 못하게 되셨다가 마침내 영광과 영예의 관을 받아 쓰셨습니다. 이렇게 예수께서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의 고통을 겪으신 것은 하느님의 은총의 소치입니다.
10 ¶ 하느님은 만물을 창조하신 분이시고 만물은 그분을 위해서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당신의 많은 자녀들이 영광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그들의 구원의 창시자로 하여금 고난을 겪게 해서 완전하게 하신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11 사람을 거룩하게 해주시는 분과 거룩하게 된 사람들은 모두 같은 근원에서 나왔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거리낌없이 그들을 형제라고 부르시고 12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당신의 이름을 내 형제들에게 선포하며
     회중 가운데서 당신을 찬미하겠습니다.”
     시편 22:22

마르 10:2-16

… 2 그 때에 바리사이파 사람들이 와서 예수의 속을 떠보려고 “남편이 아내를 버려도 좋습니까?” 하고 물었다. 3 예수께서는 “모세는 어떻게 하라고 일렀느냐?” 하고 반문하셨다. 4 “이혼장을 써주고 아내를 버리는 것은 허락했습니다(신명 24:1).” 하고 그들이 대답하자 5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모세는 너희의 마음이 굳을 대로 굳어져서 이 법을 제정해 준 것이다. 6 그런데 천지 창조 때부터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만드셨다(칠십인역 창세 1:27). 7 그러므로 사람은 그 부모를 떠나 자기 아내와 합하여 8 둘이 한 몸이 되는 것이다(칠십인역 창세 2:24). 따라서 그들은 이제 둘이 아니라 한 몸이다. 9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갈라놓아서는 안 된다.” 10 집에 돌아와서 제자들이 이 말씀에 대하여 물으니 11 예수께서는 “누구든지 자기 아내를 버리고 다른 여자와 결혼하면 그 여자와 간음하는 것이며 12 또 아내가 자기 남편을 버리고 다른 남자와 결혼해도 간음하는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사진 박노해, 터키, 2005, https://www.nanum.com/site/poet_walk/1281536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