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16주 목요일 (짝수해)

연중16주는 7월 17일과 23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주님은 우리로 하여금 죄의 욕망을 다스리게 하시고 올바른 길로 인도하시나이다. 구하오니, 우리가 이 변화 많은 세상을 사는 동안 우리의 마음과 뜻을 하늘에 두고 주님의 말씀을 따라 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예레 2:1-3, 7-8, 12-13

야훼께서 나에게 이런 말씀을 내리셨다. 2 “예루살렘에 가서 거기에 사는 사람들에게 똑똑히 일러주어라.
.    ‘나 야훼가 하는 말이다.
.     씨 뿌리지 못하는 땅, 사막에서
.     나를 따르던 시절,
.     젊은 날의 네 순정,
.     약혼 시절의 네 사랑을 잊을 수 없구나.
3    이스라엘은 나에게 깨끗이 몸바쳤었지.
.     소출 가운데서도 맏물이라,
.     집어먹고는 아무도 죄를 면치 못하여
.     재앙을 당하고야 말았다.
.     이는 내 말이니, 잘 들어라.’”
.     …
7    나는 너희를 이 기름진 땅에 이끌어들여
.     그 좋은 과일을 먹게 했는데
.     너희는 들어와서 나의 땅을 부정하게 만들었다.
.     이 땅은 나의 것인데 너희가 더럽게 만들었다.
8    사제라는 것들은
.    ‘야훼께서 어디에 계시냐?’고 찾지도 않았다.
.     법 전문가라는 것들은
.     나의 뜻은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
.     백성의 목자라는 것들은
.     나를 거역하기만 하였다.
.     예언자라는 것들은
.     바알의 말이나 전하며
.     아무 데에도 쓸모없는 것들만 따라다녔다.
.     …
12  하늘도 놀랄 일이다.
.     기가 막혀 몸서리칠 일이다.
.     이는 내 말이니, 잘 들어라.
13  나의 백성은 두 가지 잘못을 저질렀다.
.     생수가 솟는 샘인 나를 버리고
.     갈라져 새기만하여 물이 괴지 않는 웅덩이를 팠다.

시편 36:5-10

5    주여, 당신의 사랑 하늘에 닿았고
.    
당신의 미쁘심 구름까지 닿았습니다.
6    당신의 정의는 우람한 산줄기 같고
.    
당신의 공평하심 깊은 바다와도 같습니다.
7    주님은 짐승도 사람처럼 구해 주시니
.    
당신의 그 값진 사랑 어찌 형언하리이까?
8    당신의 날개 그늘 아래 몸을 숨기는 자,
.    
당신의 집 기름기로 배불리 먹이시고
9    시냇가 단물을 마시게 하시니
.     생명의 샘, 정녕 당신께 있고
.    
우리 앞길은 당신의 빛을 받아 환합니다.
10  당신을 사랑하는 자들에게 한결같은 사랑 주시고
.    
마음 바른 자에게 억울한 일 당하지 않게 하소서.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마태 13:10-17

10 ¶ 제자들이 예수께 가까이 와서 “저 사람들에게는 왜 비유로 말씀하십니까?” 하고 묻자 11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다. “너희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알 수 있는 특권을 받았지만 다른 사람들은 받지 못하였다. 12 가진 사람은 더 받아 넉넉하게 되겠지만 못 가진 사람은 그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13 내가 그들에게 비유로 말하는 이유는 그들이 보아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기 때문이다. 14 이사야가 일찍이,
.    ‘너희는 듣고 또 들어도 알아듣지 못하고,
.     보고 또 보아도 알아보지 못하리라.
15  이 백성이 마음의 문을 닫고
.     귀를 막고 눈을 감은 탓이니,
.     그렇지만 않다면
.     그들이 눈으로 보고
.     귀로 듣고
.     마음으로 깨달아 돌아서서
.     마침내 나한테 온전하게 고침을 받으리라.’
하고 말하지 않았더냐? 16 그러나 너희의 눈은 볼 수 있으니 행복하고 귀는 들을 수 있으니 행복하다. 17 나는 분명히 말한다. 많은 예언자들과 의인들이 너희가 지금 보는 것을 보려고 했으나 보지 못하였고 너희가 지금 듣는 것을 들으려고 했으나 듣지 못하였다.”

Ethiopia, 2008. 사진 박노해, http://www.nanum.com/site/poet_walk/793599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