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14주 금요일 (짝수해)

본기도

주 하느님, 주님은 우리를 위해 헤아릴 수 없는 좋은 것을 준비해 두셨나이다. 비오니, 우리 마음 속에 주님을 향한 사랑을 부어주시어, 세상 무엇보다 먼저 주님을 사랑함으로 우리 소원보다 넘치는 주님의 은총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호세 14:2-10

214:1 이스라엘아, 너희 하느님 야훼께 돌아오너라.
.       못된 짓을 하다가 쓰러졌지만,
32    모두 야훼께 돌아와 이렇게 빌어라.
.     “비록 못된 짓은 하였지만, 용서하여 주십시오.
.       이 애원하는 소리를 들어주십시오.
.       우리가 이 입술로 하느님을 찬양하겠습니다.
43    아시리아가 어찌 우리를 구하겠습니까?
.       우리가 다시는 군마를 타지 아니하고
.       우리 손으로 만든 것 보고
.       우리 하느님이라 부르지 않겠습니다.
.       하느님 외에 누가 고아 같은 우리에게
.       어버이의 정을 베풀겠습니까?”
54    이스라엘은 나를 배신하였다가 병들었으나,
.       나는 그 병든 마음을 고쳐주고 사랑하여 주리라.
.       이제 내 노여움은 다 풀렸다.
13:14내가 이스라엘을 스올의 손아귀에서 건져내리라.
.       이스라엘을 죽음에서 빼내리라.
.     “죽음아, 네가 퍼뜨린 염병은 어찌 되었느냐?
.       스올아! 네가 쏜 독침은 어찌 되었느냐?”
65    내가 이스라엘 위에 이슬처럼 내리면
.       이스라엘은 나리꽃처럼 피어나고
.       버드나무처럼 뿌리를 뻗으리라.
76    햇순이 새록새록 돋아
.       감람나무처럼 멋지고
.       레바논 숲처럼 향기로우리라.
87    이스라엘은 다시 내 그늘에서 살며
.       농사 지어 곡식을 거두리라.
.       포도덩굴처럼 꽃이 피고
.       레바논의 포도주처럼 유명해지리라.
98    내가 기도를 들어주고 돌보아 주는데,
.       에브라임이 다시 우상과 무엇 때문에 상관하랴.
.       나는 싱싱한 전나무와도 같고
.       너희가 따먹을 열매가 달린 과일 나무와도 같다.
109  지혜가 있거든, 이 일을 깨달아라.
.       슬기가 있거든, 이 뜻을 알아라.
.       야훼께서 보여주신 길은 곧은 길,
.       죄인은 그 길에서 걸려 넘어지지만
.       죄없는 사람은 그 길을 따라가리라.
[1] 라틴어 성서는 14:2에서 14장이 시작됩니다.
[2] 13:14에서 “스올”은 ‘죽음의 신’을 말합니다.

시편 80:1-7

1    이스라엘의 목자여,
.     요셉 가문을 양떼처럼 인도하시는 이여,
.     귀를 기울이소서.
.     
거룹 위에 좌정하신 분이여,
2    에브라임과 베냐민, 므나쎄 가문 앞에,
.     햇빛처럼 나타나소서.
.     
힘을 떨치고 오시어, 우리를 도와주소서.
3    만군의 하느님, 우리를 다시 일으키소서.
.     
당신의 밝은 얼굴 보여 주시면,
.     우리가 살아 나리이다.
4    만군의 주, 하느님, 당신 백성의 기도소리를
.     
언제까지 노엽게 들으시렵니까?
5    당신 백성에게 눈물의 빵을 먹이시고
.     
싫도록 눈물을 마시게 하셨습니 다.
6    이웃들에게는 시빗거리가 되게 하셨고
.     
원수들은 우리를 비웃습니다.
7    만군의 하느님,
.     우리를 다시 일으키소서.
.     
당신의 밝은 얼굴 보여 주시면,
.     우리가 살아 나리이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마태 10:16-23

16 ¶ “이제 내가 너희를 보내는 것은 마치 양을 이리떼 가운데 보내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양순해야 한다. 17 너희를 법정에 넘겨주고 회당에서 매질할 사람들이 있을 터인데 그들을 조심하여라. 18 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왕들에게 끌려가 재판을 받으며 그들과 이방인들 앞에서 나를 증언하게 될 것이다. 19 그러나 잡혀갔을 때에 ‘무슨 말을 어떻게 할까?’ 하고 미리 걱정하지 마라. 때가 오면 너희가 해야 할 말을 일러주실 것이다. 20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성령이시다. 21 형제끼리 서로 잡아 넘겨 죽게 할 것이며, 아비도 또한 제 자식을 그렇게 하고 자식도 제 부모를 고발하여 죽게 할 것이다. 22 그리고 너희는 나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참는 사람은 구원을 받을 것이다. 23 이 동네에서 너희를 박해하거든 저 동네로 피하여라. 나는 분명히 말한다. 너희가 이스라엘의 동네들을 다 돌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