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12주 금요일 (짝수해)

연중12주는 6월 19일과 25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인자하신 하느님, 우리가 간구하는 것보다 항상 넘치게 들어주시나이다. 비오니, 주 예수 그리스도의 공로로 우리를 돌보시어, 우리가 감히 구하지 못할 은총을 내려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열왕하 25:1-12

(24:20하 ¶ 시드키야가 바빌론 왕에게 반기를 들었다.) 1 그래서 바빌론 왕 느부갓네살은 시드키야 왕 구년 시월 십일, 전군을 이끌고 예루살렘을 침공하여 성을 포위하고 사면에 토성을 쌓았다. 2 이 포위는 시드키야 왕 십일년까지 계속되었다. 3 그 해, 성에 기근이 혹심하여 식량이 떨어지자 일반 서민들은 굶주려 죽게 되었는데, 사월 구일에 4 드디어 성벽이 뚫렸다. 유다 왕은 이를 보자, 바빌론 군대가 포위하고 있는데도 그의 전 호위병과 함께 밤을 도와 성을 도주하였다. 그들은 왕의 정원 근처에 있는 “두 성벽 사이” 라는 성문으로 빠져 나가 나라바 쪽으로 도망하였다. 5 바빌론 군대가 왕을 추적하여 예리고의 들판에서 그를 사로잡자 왕의 군대는 산산이 흩어져 버렸다. 6 바빌론 군대가 왕을 사로잡아 리블라에 있는 바빌론 왕에게 데리고 가자 바빌론 왕이 그를 심문하였다. 7 그는 시드키야의 아들들을 그가 보는 데서 살해하고 시드키야의 눈을 뽑은 다음 사슬로 묶어 바빌론으로 끌고 갔다. 8 바빌론 왕 느부갓네살 제십구년 오월 칠일, 바빌론 왕의 친위대장 느부사라단이 예루살렘에 들어와 9 야훼의 전과 왕궁과 예루살렘 성 안 건물을 모두 불태웠다. 큰 집은 모두 불탔다. 10 친위대장을 따르는 바빌론 군인들은 예루살렘을 둘러싸고 있는 성벽을 죄다 허물어버렸다. 11 친위대장 느부사라단은 예루살렘 성에 남은 사람들과 바빌론 왕에게 항복해 온 자, 그리고 기타 남은 백성들을 포로로 데려갔다. 12 그는 백성들 중 가장 비천한 층의 사람들만 남겨두어 포도원을 가꾸고 농사를 짓게 하였다.

시편 137:1-6

1    바빌론 기슭에 앉아
.     
시온을 생각하며 눈물 흘렸다.
2    그 언덕 버드나무 가지 위에
.     우리 수금 걸어 두었더니
.     
우리를 잡아 온 그 사람들이
.     그 곳에서 노래하라 청하는구나.
3    우리를 끌어 온 그 사람들이
.     기뻐하라 졸라대면서
.   
“시온 노래 한가락 불러라” 하였지만
4    우리 어찌 남의 나라 낯선 땅에서
.     
주님의 노래를 부르랴!
5    예루살렘아, 내가 너를 잊는다면
.     
내 오른손이 말라 버릴 것이다.
6    네 생각 내 기억에서 잊혀진다면,
.     내 만일 너보다
.     더 좋아하는 다른 것이 있다면
.     
내 혀가 입천장에 붙을 것이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마태 8:1-4

예수께서 산에서 내려오시자 많은 군중이 뒤따랐다. 2 그 때에 나병환자 하나가 예수께 와서 절하며 “주님, 주님은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하고 간청하였다. 3 예수께서 그에게 손을 대시며 “그렇게 해 주마. 깨끗하게 되어라.” 하고 말씀하시자 대뜸 나병이 깨끗이 나았다. 4 예수께서는 그에게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라.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정해 준 대로 예물을 드려 네 몸이 깨끗해진 것을 사람들에게 증명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Turkey, 2002. 사진 박노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