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5주 목요일

본기도

하늘에 계신 성부여,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에 수난하심으로 생명의 길을 열어주셨나이다. 비오니, 우리도 이 세상에서 어둠의 권세를 이기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창세 17:3-9

3 ¶ 아브람이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리자 하느님께서 그에게 다시 말씀하셨다. 4 “내가 너와 계약을 맺는다. 너는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리라. 5 내가 너를 많은 민족의 조상으로 삼으리니, 네 이름은 이제 아브람이 아니라 아브라함이라 불리리라. 6 나는 너에게서 많은 자손이 태어나 큰 민족을 이루게 하고 왕손도 너에게서 나오게 하리라. 7 나는 너와 네 후손의 하느님이 되어주기로, 너와 대대로 네 뒤를 이을 후손들과 나 사이에 나의 계약을 세워 이를 영원한 계약으로 삼으리라. 8 네가 몸붙여 살고 있는 가나안 온 땅을 너와 네 후손에게 준다.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되어주리라.”

9 ¶ 하느님께서 또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내 계약을 지켜야 한다. 너뿐 아니라, 네 후손 대대로 지켜야 한다. …”

시편 105:4-9

4    주님을 찾아라, 그의 힘을 빌어라.
.     잠시도 그의 곁을 떠나지 마라.
5    얼마나 묘한 일들 하셨는지 생각하여라.
.     그의 기적들, 그 입으로 내리신 판단을 명심하여라.
6    그의 종 아브라함의 후손들아,
.     그가 뽑으신 야곱의 자손들아,
7    그분이 바로 주 우리 하느님,
.     온 세상을 바로 다스리시는 분이시다.
8    계약을 맺으시며 만대에 내리신 말씀
.     영원히 잊지 아니하신다.
9    그 계약은 아브라함과 맺으신 언약이며
.     이사악에게 하신 맹세이셨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요한 8:51-59

51 “정말 잘 들어두어라. 내 말을 잘 지키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다.”

52 ¶ 그러자 유다인들은 “이제 우리는 당신이 정녕 마귀 들린 사람이라는 것을 알았소. 아브라함도 죽고 예언자들도 죽었는데 당신은 ‘내 말을 잘 지키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는다.’ 하니 53 그래 당신이 이미 죽은 우리 조상 아브라함보다 더 훌륭하다는 말이오? 예언자들도 죽었는데 당신은 도대체 누구란 말이오?” 하고 대들었다. 54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다. “내가 나 자신을 높인다면 그 영광은 아무것도 아니다. 그러나 나에게 영광을 주시는 분은 너희가 자기 하느님이라고 하는 나의 아버지이시다. 55 너희는 그분을 알지 못하지만 나는 그분을 알고 있다. 내가 만일 그분을 모른다고 말한다면 나도 너희처럼 거짓말쟁이가 될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분을 알고 있으며 그분의 말씀을 지키고 있다. 56 너희의 조상 아브라함은 내 날을 보리라는 희망에 차 있었고 과연 그 날을 보고 기뻐하였다.” 57 유다인들은 이 말씀을 듣고 “당신이 아직 쉰 살도 못되었는 데 아브라함을 보았단 말이오?” 하고 따지고 들었다. 58 예수께서는 “정말 잘 들어두어라. 나는 아브라함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다.” 하고 대답하셨다. 59 이 말씀을 듣고 그들은 돌을 집어 예수를 치려고 하였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몸을 피하여 성전을 떠나가셨다.

“하느님이 아브람과 계약을 맺다”, James Tissot, © The Jewish Museum, New Yor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