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3주 금요일

본기도

우리의 구원이신 하느님, 하느님 백성의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모세를 보내시어 종의 굴레를 벗기셨나이다. 비오니, 우리를 죄악의 권세로부터 자유하게 하시고 성령의 인도를 따라 약속의 땅에 이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호세 14:2-10

21   이스라엘아, 너희 하느님 야훼께 돌아오너라.
.      못된 짓을 하다가 쓰러졌지만,
32   모두 야훼께 돌아와 이렇게 빌어라.
.    “비록 못된 짓은 하였지만, 용서하여 주십시오.
.      이 애원하는 소리를 들어주십시오.
.      우리가 이 입술로 하느님을 찬양하겠습니다.
43   아시리아가 어찌 우리를 구하겠습니까?
.      우리가 다시는 군마를 타지 아니하고
.      우리 손으로 만든 것 보고
.      우리 하느님이라 부르지 않겠습니다.
.      하느님 외에 누가 고아 같은 우리에게
.      어버이의 정을 베풀겠습니까?”

54   이스라엘은 나를 배신하였다가 병들었으나,
.      나는 그 병든 마음을 고쳐주고 사랑하여 주리라.
.      이제 내 노여움은 다 풀렸다.
.      내가 이스라엘을 스올의 손아귀에서 건져내리라.
13:14 이스라엘을 죽음에서 빼내리라.
.    “죽음아, 네가 퍼뜨린 염병은 어찌 되었느냐?
.      스올아! 네가 쏜 독침은 어찌 되었느냐?”
65   내가 이스라엘 위에 이슬처럼 내리면
.      이스라엘은 나리꽃처럼 피어나고
.      버드나무처럼 뿌리를 뻗으리라.
76   햇순이 새록새록 돋아
.      감람나무처럼 멋지고
.      레바논 숲처럼 향기로우리라.
87   이스라엘은 다시 내 그늘에서
.      살며 농사 지어 곡식을 거두리라.
.      포도덩굴처럼 꽃이 피고
.      레바논의 포도주처럼 유명해지리라.
98   내가 기도를 들어주고 돌보아 주는데,
.      에브라임이 다시 우상과 무엇 때문에 상관하랴.
.      나는 싱싱한 전나무와도 같고
.      너희가 따먹을 열매가 달린 과일 나무와도 같다.

109 지혜가 있거든, 이 일을 깨달아라.
.      슬기가 있거든, 이 뜻을 알아라.
.      야훼께서 보여주신 길은 곧은 길,
.      죄인은 그 길에서 걸려 넘어지지만
.      죄없는 사람은 그 길을 따라가리라.

※ 라틴어 성경은 2절에서 14장이 시작됩니다.
※ 5절 스올은 “죽음의 신”을 말합니다.

시편 81:6-10, 13, 16

6    내가 전에는 알지 못하던 소리를 들었으니 
.   “내가 너희 등에서 짐을 벗겨 주었고 광주리를 내던지게 하였다.
7    너희가 곤경에 빠져 부르짖을 때 살려주었고,
.     폭풍 속에 숨어 너희에게 대답하였으며
.     므리바 샘터에서 너희를 떠보기도 하였도다.“
8  “백성들아, 내가 타이르는 말을 들어라.
.     이스라엘아, 정녕 나의 말을 들어라.
9    너희는 다른 신을 모시지 말라.
.     이교도의 신을 예배하지 말지니라.
10  너희 하느님은,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낸 나 야훼 하느님이다.
.     다만 입을 크게 벌려라, 내가 채워 주리라.”
13“내 백성들아, 제발 내 말을 들어다오.
.     이스라엘아, 나의 뜻을 따라 걸어다오.
16  그러나 내 백성은 기름진 밀가루로 먹이고
.     바위에서 따낸 꿀로 배불리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마르 12:28-34

28 ¶ 율법학자 한 사람이 와서 그들이 토론하는 것을 듣고 있다가 예수께서 대답을 잘 하시는 것을 보고 “모든 계명 중에 어느 것이 첫째 가는 계명입니까?” 하고 물었다. 29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첫째 가는 계명은 이것이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우리 하느님은 유일한 주님이시다. 30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님이신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여라. 신명 6:4-531 또 둘째 가는 계명은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여라. 레위 19:18’ 한 것이다. 이 두 계명보다 더 큰 계명은 없다.” 32 이 말씀을 듣고 율법학자는 “그렇습니다, 선생님. ‘하느님은 한 분이시며 그 밖에 다른 이가 없다. 신명 4:35, 6:4’ 하신 말씀은 과연 옳습니다. 33 또 ‘마음을 다하고 지혜를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제 몸같이 사랑하는 것’이 모든 번제물과 희생제물을 바치는 것보다 훨씬 더 낫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4 예수께서는 그가 슬기롭게 대답하는 것을 보시고 “너는 하느님 나라에 가까이 와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런 일이 있은 뒤에는 감히 예수께 질문하는 사람이 없었다.

“Christ of the Breadline”, woodcutting by Fritz Eichenberg (1950)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사순3주 금요일”의 1개의 댓글

  1. 핑백: 2020. 3.20. 사순 21일(금요일)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