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4주 수요일 (짝수해)

연중4주는 1월 28일과 2월 3일7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주 예수여, 사랑없이 하는 모든 일은 아무 가치가 없다고 가르치셨나이다. 비오니, 우리에게 성령을 보내시어, 모든 덕의 근원이 되는 사랑의 은사를 우리 마음에 가득 채우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사무하 24:2, 9-17

2 그리하여 왕은 자기 부하인 요압 총사령관에게 명령을 내렸다. “단에서 브엘세바에 이르기까지 두루 다니며 이스라엘 각 족속의 병적을 조사해 오시오. 민병대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야겠소.” … 9 요압이 왕에게 보고한 총 민병대 수는 칼을 쓸 수 있는 사람이 이스라엘에 팔십만, 유다에 오십만이었다.

10 ¶ 그런데 다윗은 병적 조사를 하고 나서 양심에 가책을 받았다. 그는 야훼께 기도를 드렸다. “제가 이런 못할 일을 해서 큰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참으로 어리석었습니다. 야훼여, 이 종의 죄를 용서해 주십시오.”

11 ¶ 다윗이 이튿날 아침 일어났을 때, 야훼의 말씀이 예언자 가드에게 내렸다. 그는 다윗이 데리고 있는 선견자였다. 12 “다윗에게 가서, 나 야훼가 그러더라며 이렇게 일러라. ‘내가 너에게 세 가지를 내보일 테니 너는 그 가운데서 하나를 골라라. 내가 그대로 해주리라.’”

13 ¶ 가드가 다윗에게 가서 전하였다. “임금님의 영토 안에 삼 년 동안 기근이 들든가, 임금님께서 원수들에게 석 달 동안 쫓겨다니시든가, 임금님의 영토 안에 사흘 동안 전염병이 돌든가 할 것입니다. 그러니 잘 생각하셔서 결정을 내리십시오. 저를 보내신 분께 무엇이라고 대답해 올려야겠습니까?” 14 다윗이 가드에게 말하였다. “괴롭기 짝이 없구려. 그러나 야훼께서는 그지없이 자비로우시니 이 몸을 야훼께 내맡기려오. 사람에게는 내맡기지 않겠소.” 이리하여 다윗은 전염병을 내려달라고 하였다. 때는 보리를 추수할 무렵이었다.

15 ¶ 야훼께서 그 날 아침부터 정해 놓은 시간까지 이스라엘에 전염병을 내리셨다. 그래서 단에서 브엘세바에 이르기까지 칠만 명이나 죽었다. 16 야훼의 천사가 손을 뻗어 예루살렘을 치려고 하자 야훼께서 재앙을 내리시려던 생각을 돌이키시고, 백성을 죽이는 천사에게 명령하셨다. “이제 그만하면 됐다. 손을 거두어라.” 그 때 야훼의 천사는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 마당에 서 있었다.

17 ¶ 다윗은 백성을 치는 천사를 보고 야훼께 아뢰었다. “죄를 지은 것은 저입니다. 못할 짓을 한 것은 저입니다. 이 양들이야 무슨 잘못이 있습니까? 제발 손을 돌려 저와 제 집안을 쳐주십시오.”

시편 32:1-8

1    복되어라,
.     거역한 죄 용서받고
.    
죄의 허물 벗겨진 이여,
2    복되어라,
.     주께서 잘못을 묻지 아니 하시고
.    
그 마음에 거짓이 없는 이여.
3    나, 주님께 아뢰지 않으려 했더니
.    
온종일 신음 속에 뼈만 녹아나고
4    밤낮으로 당신 손이 나를 짓누르시니
.    
이 몸은 여름 가뭄에 풀 시들듯
.     진액이 다 말라버렸습니다.
5    그리하여 당신께 내 죄를 고백하고
.    
내 잘못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주여, 내 죄를 고백합니다”하고 아뢰었더니,
.    
내 잘못 내 죄를 용서 하셨습니다.
6    당신을 굳게 믿는 자 어려운 때에
.    
당신께 기도하리이다.
    고난이 물결처럼 밀어 닥쳐도,
.    
그에게는 미치지 못하리이다.
7    당신은 나의 은신처,
.     내가 곤경에 빠졌을 때 건져주시어
.    
구원의 노래 속에 묻히게 하셨습니다.
8    나는 너를 가르쳐 네 갈 길을 배우게 하고
.    
너를 눈여겨보며 이끌어 주시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마르 6:1-6상

예수께서 그 곳을 떠나 제자들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셨다. 2 안식일이 되어 회당에서 가르치시자 많은 사람이 그 말씀을 듣고 놀라며 “저 사람이 어떤 지혜를 받았기에 저런 기적들을 행하는 것일까? 그런 모든 것이 어디서 생겨났을까? 3 저 사람은 그 목수가 아닌가? 그 어머니는 마리아요, 그 형제들은 야고보, 요셉, 유다, 시몬이 아닌가? 그의 누이들도 다 우리와 같이 여기 살고 있지 않은가?” 하면서 좀처럼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았다. 4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어디서나 존경을 받는 예언자라도 자기 고향과 친척과 집안에서만은 존경을 받지 못한다.” 5 예수께서는 거기서 병자 몇 사람에게만 손을 얹어 고쳐주셨을 뿐, 다른 기적은 행하실 수 없었다. 6 그리고 그들에게 믿음이 없는 것을 보시고 이상하게 여기셨다.

Jesus the homeless, Timothy Schmalz

Jesus the homeless, Timothy Schmalz, at Toronto, https://en.wikipedia.org/wiki/Homeless_Jesu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