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성탄주간

1월 7일부터 12일 사이에 연중1주일이 시작되면 성탄주간이 아니라 연중1주간 성서정과표를 사용합니다.

본기도

성탄 후 주간에 맞춰 성탄1주간 또는 성탄2주간 본기도를 드립니다.

성탄1주간

전능하신 하느님, 육신이 되신 말씀의 빛을 우리에게 비추어 주셨나이다. 비오니, 우리 마음에 비추신 그 빛을 따라 착한 행실로 그리스도의 영광을 나타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성탄2주간

전능하신 하느님, 예수 그리스도의 참빛으로 이 세상을 밝혀 주셨나이다. 비오니, 우리도 이 빛과 사랑 안에 살면서 기쁨으로 충만하게 하시어, 세상을 비추는 빛이 되게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1요한 5:5-13

5 세상을 이기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예수께서 하느님의 아들이시라는 것을 믿는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6 ¶ 하느님의 아들이 인간으로 오셔서 물로 세례를 받으시고 수난의 피를 흘리셨습니다. 그분이 바로 그리스도이신 예수이십니다. 그분은 물로 세례를 받으신 것뿐만 아니라 세례도 받으시고 수난의 피도 흘리셨습니다. 이것을 증언하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성령은 곧 진리입니다. 7 증언자가 셋 있습니다. 8 곧 성령과 물과 피인데 이 셋은 서로 일치합니다. 9 우리가 사람의 증언을 인정한다면 하느님의 증언은 더욱더 인정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것은 하느님께서 친히 당신의 아들에 관해서 하신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10 하느님의 아들을 믿는 사람은 이 증언을 자기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습니다. 하느님을 믿지 않는 자는 하느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듭니다. 그런 자는 하느님께서 당신의 아들에 관해서 증언하신 것을 믿지 않기 때문입니다. 11 그 증언은 하느님께서 영원한 생명을 우리에게 주셨다는 것과 그 생명이 당신의 아들 안에 있다는 것입니다. 12 하느님의 아들을 모신 사람은 생명을 가진 사람이고 그 아들을 모시지 않은 사람은 생명을 가지지 못한 사람입니다.

13 ¶ 나는 하느님의 아들의 이름을 믿는 여러분에게 이 글을 씁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영원한 생명을 갖고 있다는 것을 여러분에게 알리려는 것입니다.

시편 147:12-20

12  예루살렘아, 주님을 기리어라, 시온아, 너희 하느님을 찬양하여라.
13  네 성문, 빗장으로 잠그시고 성 안의 네 백성을 축복하시니,
14  네 강토, 평화로 지켜 주시고 밀 곡식 그 진미로 너를 배불리신다.
15  당신 말씀을 땅에 보내시니 그 말씀 순식간에 퍼져 나간다.
16  양털 같은 흰눈 내리고 재와 같이 서리 쌓이며
17  우박이 덩어리로 쏟아질 제, 그 추위를 어느 누가 감당할손가?
18  당신 말씀 보내시어 모두 녹게 하시고 바람 불게 하시어 물 흐르게 하신다.
19  당신 말씀을 야곱에게 알리시고 법령들을 이스라엘에게 주셨으니,
20  다른 민족은 이런 대우 받지 못하였고 당신 법령 아는 사람 아무도 없었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루가 5:12-16

12 ¶ 예수께서 어느 동네에 계실 때에 온몸이 나병으로 문드러진 사람 하나가 나타났다. 그는 예수를 보자 땅에 엎드려 간청하며 “주님, 주님께서는 하시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이 고쳐주실 수 있으십니다.” 하고 말씀 드렸다. 13 예수께서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그렇게 해주마. 깨끗하게 되어라.” 하시자 곧 그의 나병이 깨끗이 나았다. 14 예수께서는 “아무에게도 이 일을 말하지 말고 다만 사제에게 가서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한 대로 예물을 드려 네 몸이 깨끗해진 것을 사람들에게 증명하여라.” 하고 이르셨다. 15 그러나 예수의 소문은 더욱 더 널리 퍼져서 예수의 말씀을 듣거나 병을 고치려고 사람들이 사방에서 떼지어 왔다. 16 그러나 예수께서는 때때로 한적한 곳으로 물러가셔서 기도를 드리셨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