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31주 (가해) 2

연중31주는 10월 30일과 11월 5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이 주일은 모든 성인의 날로 지킬 수 있습니다.

본기도

창조의 하느님, 주께서 지으신 이 아름다운 세상을 통하여 주님의 은혜로우심을 깨닫게 하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께서 지은 것에 감사하며, 이 세상을 주님의 뜻대로 지켜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미가 3:5-12

5    내 겨레를 그릇된 길로 이끄는 예언자들을 두고
.     야훼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   “예언자라는 것들, 입에 먹을 것만 물려주면
.     만사 잘되어 간다고 떠들다가도
.     입에 아무것도 넣어주지 않으면
.     트집을 잡는구나!”

6    그래서 너희 백성은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밤을 맞았다.
.     내일을 점칠 수 없는 어둠에 싸였다.
.     예언자들에게는 태양이 사라져
.     대낮인데도 눈앞이 캄캄해졌다.
7    앞날을 내다본다던 것들이 창피를 당하고
.     내일을 점친다던 것들이 쥐구멍을 찾으리라.
.     하느님께서 대답하지 않으시는데
.     누가 입을 열겠느냐?
8    그러나 나에게는
.     거역하기만 하는 야곱의 죄상을 밝히고
.     못할 짓만 하는 이스라엘의 죄를 당당하게 규탄할
.     힘과 용기가 차 있다.

9    야곱 가문의 어른들이라는 것들아,
.     이스라엘 가문의 지도자라는 것들아,
.     정의를 역겨워하고 곧은 것을 구부러뜨리는 것들아,
.     이 말을 들어라.
10  너희는 백성의 피를 빨아 시온을 세웠고,
.     백성의 진액을 짜서 예루살렘을 세웠다.
11  예루살렘의 어른이라는 것들은 돈에 팔려 재판을 하고
.     사제라는 것들은 삯을 받고 판결을 내리며
.     예언자라는 것들은 돈을 보고야 점을 친다.
.     그러면서도 야훼께 의지하여,
.   “야훼께서 우리 가운데 계시는데,
.     재앙은 무슨 재앙이냐?” 하는구나!
12  시온이 갈아엎은 밭이 되고,
.     예루살렘이 돌무더기가 되며,
.     성전 언덕이 잡초로 뒤덮이게 되거든,
.     그것이 바로 너희 탓인 줄 알아라.

시편 43

1    하느님이여, 나의 옳음을 판단하시고 매정하게 나를 무고하는 자들을 거슬러 변호해 주소서
   거짓밖에 모르는 악인들에게서 이 몸을 구하소서.
2    나의 요새이신 하느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시옵니까?
   이 몸이 원수에게 짓눌려 슬픈 날을 보내다니 이것이 어찌 된 일입니까?
3    당신의 빛, 당신의 진실을 길잡이로 보내시어 당신 계신 거룩한 산으로 이끌어 주소서.
4    하느님, 당신의 제단으로 나아가리이다. 나의 기쁨이신 하느님께로 나아가리이다.
   하느님, 나의 하느님, 수금가락에 맞추어 당신께 감사 찬양 올리리이다.
5    내 영혼아, 어찌하여 이토록 낙심하는가? 어찌하여 이토록 불안해 하는가?
   나를 구해 주신 분, 하느님을 기다리리라. ◯ 나의 하느님, 그분을 찬양하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1데살 2:9-13

9 교우 여러분, 여러분은 우리의 수고와 노력을 잘 기억하실 것입니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하느님의 복음을 전하는 동안 누구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밤낮으로 노동을 했습니다. 10 또 교우 여러분에게 대한 우리의 행동이 경건하고 올바르고 흠잡힐 데가 없었다는 것은 여러분도 목격해서 잘 아는 일이고 하느님께서도 증명해 주실 것입니다. 11 아시다시피 우리는 자녀를 대하는 아버지처럼 여러분 하나하나가 12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릴 수 있는 생활을 하도록 권고하고 격려하고 지도했습니다. 하느님은 여러분을 부르셔서 당신의 나라와 영광을 누리게 해주시는 분이십니다.

13 ¶ 우리가 늘 하느님께 감사하는 것은 우리가 여러분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전했을 때에 여러분이 그것을 사람의 말로 받아들이지 않고 사실 그대로 하느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였다는 것입니다. 이 하느님의 말씀은 믿는 여러분의 마음 속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습니다.

마태 23:1-12

그 때에 예수께서 군중과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2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파 사람들은 모세의 자리를 이어 율법을 가르치고 있다. 3 그러니 그들이 말하는 것은 다 실행하고 지켜라. 그러나 그들의 행실은 본받지 마라.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4 그들은 무거운 짐을 꾸려 남의 어깨에 메워주고 자기들은 손가락 하나 까딱하려 하지 않는다. 5 그들이 하는 일은 모두 남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이마나 팔에 성구 넣는 갑을 크게 만들어 매달고 다니며 옷단에는 기다란 술을 달고 다닌다. 6 그리고 잔치에 가면 맨 윗자리에 앉으려 하고 회당에서는 제일 높은 자리를 찾으며 7 길에 나서면 인사받기를 좋아하고 사람들이 스승이라 불러주기를 바란다. 8 그러나 너희는 스승 소리를 듣지 마라. 너희의 스승은 오직 한 분뿐이고 너희는 모두 형제들이다. 9 또 이 세상 누구를 보고도 아버지라 부르지 마라. 너희의 아버지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한 분뿐이시다. 10 또 너희는 지도자라는 말도 듣지 마라. 너희의 지도자는 그리스도 한 분뿐이시다. 11 너희 중에 으뜸가는 사람은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12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사람은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사람은 높아진다.”

An Orthodox priest tries to stop clashing protesters and police in the center of Kiev on 22 January 2014 as normal life in Ukraine unravelled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