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림 4주간 목요일(루가1:57-66), 12월 23일

57   엘리사벳은 달이 차서 아들을 낳았다.
58   이웃과 친척들은 주께서 엘리사벳에게 놀라운 자비를 베푸셨다는 소식을 듣고 엘리사벳과 함께 기뻐하였다.
59   아기가 태어난 지 여드레가 되던 날, 그들은 아기의 할례식에 왔다. 그리고 아버지의 이름을 따서 아기를 즈가리야라고 부르려 하였다.
60   그러나 아기 어머니가 나서서 “안됩니다. 이 아이의 이름은 요한이라고 해야 합니다.” 하였다.
61   사람들은 “당신 집안에는 그런 이름을 가진 사람이 없지 않습니까?” 하며
62   아기 아버지에게 아기의 이름을 무엇이라 하겠느냐고 손짓으로 물었다.
63   즈가리야는 작은 서판을 달라 하여 “아기 이름은 요한.”이라고 썼다. 이것을 보고 사람들이 모두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64   바로 그 순간에 즈가리야는 입이 열리고 혀가 풀려서 말을 하게 되어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65   모든 이웃 사람들은 무서운 생각마저 들었다. 이 일은 유다 산골에 두루 퍼져 이야깃거리가 되었고
66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모두 이것을 마음에 새기고 “이 아기가 장차 어떤 사람이 될까?” 하고 말하였다. 주님의 손길이 그 아기를 보살피고 계신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대림 4주간 목요일(루가1:57-66), 12월 23일”의 1개의 댓글

  1. 주님께서 하시는 일은 우리의 눈에 이상하게 보일 수 있음을 묵상합니다.
    우리의 이해를 넘어서 역사하시는 주님의 일을 바라볼 수 있는 눈과 귀와 입을 가지기를 기도합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보호하시며 이끌어가심을 믿으며, 모든 일 가운데 나의 판단을 앞세우기보다
    주님의 뜻을 구하는 삶을 살도록 기도합니다.

호세아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