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28주 (가해) 2

※ 연중28주일은 10.9~10.15 사이의 주일입니다.

본기도

구원의 하느님, 주께서는 항상 우리에게 기뻐하라고 말씀하셨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언제나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도하고 간구하며, 오직 사랑으로 주님과 이웃을 섬기며 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이사 25:1-9

1    당신은 야훼, 나의 하느님,
   내가 당신을 우러러 받드옵니다.
   내가 당신의 이름을 기리옵니다.
   당신은 예전에 정하신 놀라운 뜻을 이루셨습니다.
   신실하게 변함없이 그 뜻을 이루셨습니다.
2    거만한 자들의 도시를 돌무더기로 만드셨습니다.
   그 요새화된 도읍은 이제 터만 남았습니다.
   그들의 성루는 도시라고 할 수도 없이 허물어져
   영원히 재건되지 아니할 것입니다.
3    그리하여 강한 백성이 당신께 영광을 돌리고
   포악한 민족들의 도시가 당신을 두려워하게 되었습니다.
4    당신은 영세민에게 도움이 되어주시고
   고생하는 빈민에게 힘이 되어주십니다.
   소나기를 피할 곳, 더위를 막는 그늘이 되어주십니다.
   포악한 자들의 화풀이는 겨울 폭우와 같으나
5    마른 땅을 햇볕이 마구 태우듯이,
   그 거만한 자들의 소란을 당신께서는 억누르십니다.
   구름이 더위를 가려 스러지게 하듯이,
   그 포악한 자들의 노래를 당신께서는 막으십니다.
6    이 산 위에서 만군의 야훼, 모든 민족에게 잔치를 차려주시리라.
   살진 고기를 굽고 술을 잘 익히고
   연한 살코기를 볶고 술을 맑게 걸러 잔치를 차려주시리라.
7    이 산 위에서 모든 백성들의 얼굴을 가리던 너울을 찢으시리라.
   모든 민족들을 덮었던 보자기를 찢으시리라.
8    그리고 죽음을 영원히 없애버리시리라.
   야훼, 나의 주께서 모든 사람의 얼굴에서 눈물을 닦아주시고,
   당신 백성의 수치를 온 세상에서 벗겨주시리라.
   이것은 야훼께서 하신 약속이다.
9    그 날 이렇게들 말하리라.
   “이분이 우리 하느님이시다.
   구원해 주시리라 믿고 기다리던 우리 하느님이시다.
   이분이 야훼시다.
   우리가 믿고 기다리던 야훼시다.
   기뻐하고 노래하며 즐거워하자.
   그가 우리를 구원하셨다.”

시편 23

1    주님은 나의 목자시니
.     아쉬울 것 없어라.
2    푸른 풀밭에 놀게 하시고
.     물가로 이끌어 쉬게 하시니
3    지쳤던 이 몸에 생기가 넘친다. 그 이름 목자이시니
.     인도하시는 길, 언제나 곧은 길이요,
4    나 비록 음산한 죽음의 골짜기를 지날지라도
.     내 곁에 주님 계시오니 무서울 것 없어라
.     당신의 막대기와 지팡이로
.     인도하시니 걱정할 것 없어라.
5    원수들 보는 앞에서 상을 차려 주시고,
.     기름 부어 내 머리에 발라주시니, 내 잔이 넘치옵니다.
6    한평생 은총과 복에 겨워 사는 이 몸,
.     영원히 주님 집에 거하리이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필립 4:1-9

그러므로 내가 사랑하고 그리워하는 형제 여러분, 나의 기쁨이요 면류관인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주님을 믿으며 굳세게 살아가십시오.
2 ¶ 유오디아와 신디케 두 분에게 나는 간청합니다. 주님을 믿는 사람으로서 한마음이 되십시오. 3 나와 한 멍에를 멘 내 진실한 협력자에게 부탁합니다. 이 여자들을 도와주십시오. 이 여자들은 클레멘스를 비롯하여 다른 협력자들과 더불어 복음을 전하느라고 나와 함께 애쓴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이름은 생명의 책에 올라 있습니다.
4 ¶ 주님과 함께 항상 기뻐하십시오. 거듭 말합니다. 기뻐하십시오. 5 여러분의 너그러운 마음을 모든 사람에게 보이십시오. 주님께서 오실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6 아무 걱정도 하지 마십시오. 언제나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도하고 간구하며 여러분의 소원을 하느님께 아뢰십시오. 7 그러면 사람으로서는 감히 생각할 수도 없는 하느님의 평화가 그리스도 예수를 믿는 여러분의 마음과 생각을 지켜주실 것입니다.
8 ¶ 형제 여러분, 끝으로 여러분에게 당부합니다. 여러분은 무엇이든지 참된 것과 고상한 것과 옳은 것과 순결한 것과 사랑스러운 것과 영예로운 것과 덕스럽고 칭찬할 만한 것들을 마음속에 품으십시오. 9 그리고 나에게서 배운 것과 받은 것과 들은 것과 본 것을 실행하십시오. 그러면 평화의 하느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계실 것입니다.

마태 22:1-14

예수께서 또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어느 임금이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것에 비길 수 있다. 3 임금이 종들을 보내어 잔치에 초청받은 사람들을 불렀으나 오려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른 종들을 보내면서 ‘초청을 받은 사람들에게 가서 이제 잔칫상도 차려놓고 소와 살진 짐승도 잡아 모든 준비를 다 갖추었으니 어서 잔치에 오라고 하여라.’ 하고 일렀다. 5 그러나 초청받은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밭으로 가고 어떤 사람은 장사하러 가고 6 또 어떤 사람들은 그 종들을 붙잡아 때려주기도 하고 죽이기도 했다. 7 그래서 임금은 몹시 노하여 군대를 풀어서 그 살인자들을 잡아죽이고 그들의 동네를 불살라 버렸다. 8 그리고 나서 종들에게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지만 전에 초청받은 자들은 그만한 자격이 없는 자들이었다. 9 그러니 너희는 거리에 나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청해 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10 그래서 종들은 거리에 나가 나쁜 사람 좋은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다 데려왔다. 그리하여 잔칫집은 손님으로 가득 찼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갔더니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하나 있었다. 그를 보고 12 ‘예복도 입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소?’ 하고 물었다. 그는 할 말이 없었다. 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이 사람의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 내쫓아라. 거기서 가슴을 치며 통곡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14 부르심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뽑히는 사람은 적다.”

그림: 혼인 잔치의 비유, Andrey Mironov

“혼인 잔치의 비유”, Andrey Mironov, 2014, CC BY-SA 4.0, 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Parable_of_the_Wedding_Feast.jp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