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9.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들 / 대한성공회 설립 기념일 (1890.9.29)

본기도

영원히 살아계신 하느님, 천사와 인간들에게 거룩한 직분을 정하시고 행할 임무를 맡기셨나이다. 구하오니,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거룩한 천사들이 항상 하늘에서 주님을 섬기고 경배하듯 이 땅에서도 우리를 돕고 보호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창세 28:10-17

10 ¶ 야곱은 브엘세바를 떠나 하란을 향하여 가다가 11 한 곳에 이르러 밤을 지내게 되었다. 해는 이미 서산으로 넘어간 뒤였다. 그는 그 곳에서 돌을 하나 주워 베개 삼고 그 자리에 누워 잠을 자다가 12 꿈을 꾸었다. 그는 꿈에 땅에서 하늘에 닿는 층계가 있고 그 층계를 하느님의 천사들이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보고 있었는데, 13 야훼께서 그의 옆에 나타나시더니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나는 야훼, 네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느님이요, 네 아버지 이사악의 하느님이다. 나는 네가 지금 누워 있는 이 땅을 너와 네 후손에게 주리라. 14 네 후손은 땅의 티끌만큼 불어나서 동서남북으로 널리 퍼질 것이다. 땅에 사는 모든 종족이 너와 네 후손의 덕을 입을 것이다. 15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너를 지켜주다가 기어이 이리로 다시 데려오리라. 너에게 약속한 것을 다 이루어줄 때까지 나는 네 곁을 떠나지 않으리라.” 16 야곱은 잠에서 깨 어나 “참말 야훼께서 여기 계셨는데도 내가 모르고 있었구나.” 하며 17 두려움에 사로잡혀 외쳤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여기가 바로 하느님의 집이요, 하늘 문이로구나.”

시편 103:19-22

19  주께서는
.     하늘에 옥좌를 차리시고
.    
온 누리를 다스리신다.
20  그의 모든 천사들아,
.     주님을 찬미하여라.
.    
그 말씀을 듣고 따르는 힘찬 용사들아,
.     주님을 찬미하여라.
21  그의 모든 군대들아,
.     그 뜻을 받들어 모시는 신하들아,
.    
주님을 찬미하여라.
22  너희 모든 피조물들아,
.     그가 다스리는 모든 곳에서 주님을 찬미하여라.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묵시 12:7-12

7 ¶ 그 때 하늘에서는 전쟁이 터졌습니다. 천사 미가엘이 자기 부하 천사들을 거느리고 그 용과 싸우게 된 것입니다. 그 용은 자기 부하들을 거느리고 맞서 싸웠지만 8 당해 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늘에는 그들이 발붙일 자리조차 없었습니다. 9 그 큰 용은 악마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며 온 세계를 속여서 어지럽히던 늙은 뱀인데, 이제 그 놈은 땅으로 떨어졌고 그 부하들도 함께 떨어졌습니다. 10 그 때 나는 하늘에서 큰 음성이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우리 형제들을 무고하던 자들은 쫓겨났다.
   밤낮으로 우리 하느님 앞에서
   우리 형제들을 무고하던 자들이 쫓겨났다.
   이제 우리 하느님의 구원과 권능과 나라가 나타났고
   하느님께서 세우신 그리스도의 권세가 나타났다.
11  우리 형제들은 어린 양이 흘린 피와 자기들이 증언한 진리의 힘으로 그 악마를 이겨냈다.
   그들은 목숨을 아끼지 않고 죽기까지 싸웠다.
12  그러므로 하늘과 그 안에 사는 자들아, 즐거워하여라.
   그러나 제 때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을 깨달은 악마가
   크게 노하여 너희에게 내려갔으니
   땅과 바다는 화를 입을 것이다.”

요한 1:47-51

47 ¶ 예수께서는 나타나엘이 가까이 오는 것을 보시고 “이 사람이야말로 정말 이스라엘 사람이다. 그에게는 거짓이 조금도 없다.” 하고 말씀하셨다. 48 나타나엘이 예수께 “어떻게 저를 아십니까?” 하고 물었다. “필립보가 너를 찾아가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 있는 것을 보았다.”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시자 49 나타나엘은 “선생님, 선생님은 하느님의 아들이시며 이스라엘의 왕이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50 예수께서는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 있는 것을 보았다고 해서 나를 믿느냐? 앞으로는 그보다 더 큰 일을 보게 될 것이다.” 하시고 51 “정말 잘 들어두어라. 너희는 하늘이 열려 있는 것과 하느님의 천사들이 하늘과 사람의 아들 사이를 오르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창세 28:12” 하고 말씀하셨다.

그림: 야곱의 꿈, Giorgio Vasari II

야곱의 꿈, Giorgio Vasari II, http://art.thewalters.org/detail/17863/jacobs-drea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9.29.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들 / 대한성공회 설립 기념일 (1890.9.29)”의 1개의 댓글

  1. 핑백: 2019.9.29. 성 미카엘과 모든 천사들. 대한성공회 설립기념일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