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32주 (다해) 2

연중32주는 11월 6일과 12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의로우신 하느님,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시어 잃어버린 이를 찾아 구원하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을 찾으며, 우리에게 오시는 주님을 기쁨으로 맞이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욥기 19:23-27상

23  아, 누가 있어 나의 말을 기록해 두랴?
     누가 있어 구리판에 새겨두랴?
24  쇠나 놋정으로 바위에 새겨
     길이길이 보존해 주랴?
25  나는 믿는다, 나의 변호인이 살아 있음을!
     나의 후견인이 마침내 땅 위에 나타나리라.
26  나의 살갗이 뭉그러져
     이 살이 질크러진 후에라도
27  나는 하느님을 뵙고야 말리라.
     나는 기어이 이 두 눈으로 뵙고야 말리라.
     내 쪽으로 돌아서신 그를 뵙고야 말리라.

시편 17:1-9

1    주여, 들으소서.
     이 몸의 죄없음을 밝혀주소서.
     
이토록 울부짖는 소리
     모르는 체 마옵소서.
    이 애원하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소서.
     
이 입술은 거짓을 모르옵니다.
2  “너는 죄없다” 판결하소서.
     
당신의 눈은 결백한 사람을 알아보십니다.
3    내 마음을 샅샅이 캐보시고
     밤새도록 심문하고 불로 달구어 걸러보셔도
     
무엇 하나 나쁜 것이 내 입에서 나왔습니까?
4,5 남들이야 무얼하든지 이 몸은 당신의 말씀을 따라
     
그 험한 길을 꾸준히 걸었습니다.
     
가르쳐 주신 길을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6    하느님, 대답해 주시리라 믿고 당신을 부릅니다.
     
귀를 기울이시어 나의 말을 들어주소서.
7    당신께로 피하오니,
     한결같은 그 사랑을 베풀어주소서
     
오른손으로 잡아주시어
     나를 치는 자들의 손에서 건져주소서.
8    당신의 눈동자처럼, 이 몸 고이 간수해주시고
     
당신의 날개 그늘 아래 숨겨주소서.
9    이 몸을 짓밟는 악인들에게서 지켜주소서.
     
원수들은 미친 듯 달려들어 나를 에워싸고 있습니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2데살 2:1-5, 13-17

교우 여러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일과 그분 앞에 우리가 모이게 될 일에 관해서 부탁할 말씀이 있습니다. 2 주님의 날이 벌써 왔다고 어떤 사람들이 말하더라도 여러분은 지성을 잃고 쉽사리 흔들리거나 당황해서는 안 됩니다. 아마 성령의 감동을 받았다는 사람이나 혹은 말씀을 전한다는 사람이 이런 말을 할지도 모릅니다. 또 우리가 이런 말을 편지에 써 보냈다고 떠들어대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3 여러분은 아무에게도 절대로 속아 넘어가지 마십시오. 4 그자는 사람들 이 신으로 여기는 것이나 예배의 대상으로 삼는 모든 것에 대항하고 자기 자신을 그보다도 더 높이 올려놓을 것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하느님의 성전에 자리 잡고 앉아서 자기 자신을 하느님이라고 주장할 것입니다(다니 11:36; 에제 28:2). 5 내가 여러분과 함께 있을 때에 이런 일에 관해서 누차 일러둔 일이 있는데 여러분은 그것을 기억하지 못합니까?

13 ¶ 주님의 사랑을 받는 형제 여러분, 우리는 여러분을 생각할 때 언제나 하느님께 감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누구보다도 먼저 여러분을 택하셔서 구원을 얻게 하시고 성령의 능력으로 거룩하게 해주셨으며 진리를 믿게 하셨습니다. 14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여러분을 구원하시려고 여러분을 불러 우리가 전하는 복음을 받아들이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받아 누리게 되었습니다. 15 그러므로 교우 여러분, 굳건히 서십시오. 그리고 우리가 전한 말이나 써 보낸 글을 통해서 여러분에게 가르쳐준 전통을 굳게 지키십시오. 16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시고 은총을 베푸시어 영원한 위로와 좋은 희망을 주십니다.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17 여러분의 마음을 격려하시고 여러분에게 힘을 주셔서 온갖 좋은 일을 하고 좋은 말을 할 수 있게 해주시기를 빕니다.

루가 20:27-38

27 ¶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파 사람들 몇이 예수께 와서 물었다. 28 “선생님, 모세가 우리에게 정해 준 법에는 형이 결혼했다가 자녀 없이 죽으면 그 동생이 형수와 결혼하여 자식을 낳아 형의 대를 이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29 그런데 칠 형제가 살고 있었습니다. 첫째가 아내를 얻어 살다가 자식 없이 죽어서 30 둘째가 형수와 살고 31 다음에 셋째가 또 형수와 살고 이렇게 하여 일곱 형제가 다 형수를 데리고 살았는데 모두 자식 없이 죽었습니다. 32 나중에 그 여자도 죽었습니다. 33 이렇게 칠 형제가 다 그 여자를 아내로 삼았으니 부활 때 그 여자는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34 예수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다. “이 세상 사람들은 장가도 들고 시집도 가지만 35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 저 세상에서 살 자격을 얻은 사람들은 장가드는 일도 없고 시집가는 일도 없다. 36 그들은 천사들과 같아서 죽는 일도 없다. 또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사람들이기 때문에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다. 37 모세도 가시덤불 이야기에서 주님을 가리켜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라고 불렀다. 이것으로 모세는 죽은 자들이 다시 살아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었다. 38 이 말씀은 하느님께서 죽은 자의 하느님이 아니라 살아 있는 자의 하느님이시라는 뜻이다. 하느님 앞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살아 있는 것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