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29주 (다해) 2

연중29주는 10월 16일과 22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주 하느님, 주님께서는 믿는 사람들을 언제나 보살피시고 지켜주시나이다. 비오니, 우리로 하여금 이 땅에 하느님의 정의와 평화가 이루어지기까지 끊임없이 기도하며 살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창세 32:23-32

2322 바로 그 날 밤, 그는 일어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열한 아들을 데리고 야뽁 나루를 건넜다. 2423 그들을 데리고 개울을 건넌 다음 자기에게 딸린 모든 것도 건네 보냈다. 2524 그리고 야곱은 혼자 뒤떨어져 있었다. 그런데 어떤 분이 나타나 동이 트기까지 그와 씨름을 했다. 2625 그분은 야곱을 이겨낼 수 없으리라는 것을 알고 야곱의 엉덩이뼈를 쳤다. 야곱은 그와 씨름을 하다가 환도뼈를 다치게 되었다. 2726 그분은 동이 밝아오니 이제 그만 놓으라고 했지만 야곱은 자기에게 복을 빌어주지 않으면 놓아드릴 수 없다고 떼를 썼다. 2827 일이 이쯤 되자 그분이 야곱에게 물었다.

.   “네 이름이 무엇이냐?”

.   “제 이름은 야곱입니다.”

2928 “너는 하느님과 겨루어냈고 사람과도 겨루어 이긴 사람이다. 그러니 다시는 너를 야곱이라 하지 말고 이스라엘이라 하여라.”

이 말을 듣고 3029 야곱이 말했다. “당신의 이름이 무엇인지 가르쳐주십시오.” 그분은 “내 이름은 무엇 때문에 물어보느냐?” 하고는, 야곱에게 복을 빌어주었다. 3130 야곱은 “내가 여기서 하느님을 대면하고도 목숨을 건졌구나.” 하면서 그 곳 이름을 브니엘이라 불렀다. 3231 그가 다친 다리를 절뚝거리며 브니엘을 떠날 때 해가 떠올랐다.

작은 성서 구절번호는 라틴어 성서 기준입니다. 라틴어 성서는 32:2에서 32장이 됩니다.

시편 121

1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2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    
주님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3    네 발이 헛디딜까 주, 너를 지키시며
.    
졸지 아니하시리라.
4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5    주님은 너의 그늘, 너를 지키시는 이,
.    
주께서 네 오른편에 서계신다.
6    낮의 해가 너를 해치지 않고
.    
밤의 달이 너를 해치지 못하리라.
7    주께서 너를 모든 재앙에서 지켜주시고
.    
네 목숨을 지키시리라.
8    떠날 때에도 돌아올 때에도
.    
너를 항상 지켜 주시리라, 이제로부터 영원히.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2디모 3:14-4:5

14 그대는 그대가 배워서 굳게 믿고 있는 그 진리를 지켜 나가시오. 그대는 어떤 사람들에게서 그 진리를 배웠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15 그대도 기억하다시피 그대는 어려서부터 성경을 잘 익혀왔습니다. 성경은 그리스도 예수를 믿음으로써 구원을 얻는 지혜를 그대에게 줄 수 있는 것입니다. 16 성경은 전부가 하느님의 계시로 이루어진 책으로서 진리를 가르치고 잘못을 책망하고 허물을 고쳐주고 올바르게 사는 훈련을 시키는 데 유익한 책입니다. 17 이 책으로 하느님의 일꾼은 모든 선한 일을 할 수 있는 자격과 준비를 갖추게 됩니다.

나는 하느님 앞에서 그리고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그대에게 엄숙히 명령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 다시 나타나실 것과 군림하실 것을 믿고 그대에게 당부합니다. 2 하느님의 말씀을 전파하시오. 기회가 좋든지 나쁘든지 꾸준히 전하고 끝까지 참고 가르치면서 사람들을 책망하고 훈계하고 격려하시오. 3 사람들이 건전한 가르침을 듣기 싫어할 때가 올 것입니다. 그 때에 그들은 자기네 귀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마음에 맞는 교사들을 끌어들일 것입니다. 4 그리고 진리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고 꾸며낸 이야기에 마음을 팔 것입니다. 5 그러나 그대는 언제나 정신을 차리고 고난을 견디어내며 복음 전하는 일에 힘을 다하여 그대의 사명을 완수하시오.

루가 18:1-8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언제나 기도하고 용기를 잃지 말아야 한다고 이렇게 비유를 들어 가르치셨다. 2 “어떤 도시에 하느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거들떠보지 않는 재판관이 있었다. 3 그 도시에는 어떤 과부가 있었는데 그 여자는 늘 그를 찾아가서 ‘저에게 억울한 일을 한 사람이 있습니다.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십시오.’ 하고 졸라댔다. 4 오랫동안 그 여자의 청을 들어주지 않던 재판관도 결국 ‘나는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거들떠보지 않는 사람이지만 5 이 과부가 너무도 성가시게 구니 그 소원대로 판결해 주어야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자꾸만 찾아와서 못 견디게 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6 주님께서는 계속해서 말씀하셨다. “이 고약한 재판관의 말을 새겨 들어라. 7 하느님께서 택하신 백성이 밤낮 부르짖는데도 올바르게 판결해 주지 않으시고 오랫동안 그대로 내버려두실 것 같으냐? 8 사실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지체 없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실 것이다. 그렇지만 사람의 아들이 올 때에 과연 이 세상에서 믿음을 찾아볼 수 있겠느냐?”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연중29주 (다해) 2”의 1개의 댓글

  1. 핑백: 2019.10.20. 연중29주일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