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25주 (다해) 2

연중25주는 9월 18일과 24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주 하느님, 주님의 사랑은 감히 다 헤아릴 수 없나이다. 비오니, 우리를 모든 탐욕에서 지켜주시고 오직 주님만을 섬기게 하시어, 주님께서 맡기신 재물을 잘 관리하는 충직한 청지기로 세워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아모 8:4-7

4    이 말을 들어라.
.     가난한 사람을 짓밟고
.     흙에 묻혀 사는 천더기의 숨통을 끊는 자들아,
5    겨우 한다는 소리가
.   “곡식을 팔아야 하겠는데
.     초하루 축제는 언제 지나지?
.     밀을 팔아야 하겠는데
.     안식일은 언제 지나지?
.     되는 작게, 추는 크게 만들고
.     가짜 저울로 속이며
6    등겨까지 팔아먹어야지.
.     힘없는 자, 빚돈에 종으로 삼고
.     미투리 한 켤레 값에 가난한 자,
.     종으로 부려먹어야지.”
.     하는 자들아.
7    야훼께서는 야곱이 자랑으로 여기는
.     당신의 이름을 걸고 맹세하신다.
.   “나는 이 백성이 한 일을
.     결코 잊지 않으리라.

시편 113

1    알렐루야,
.     주님의 종들아 찬양하여라.
.    
주님의 이름을 찬양하여라.
2    지금부터 영원토록
.    
주님의 이름을 찬양하여라.
3    해뜨는 데서 해지는 데까지
.    
주님의 이름은 찬양받으소서.
4    주님은 모든 백성 위에 드높으시고
.    
그의 영광은 하늘 위에서 빛난다.
5    그 누가 우리 하느님 야훼와 같으랴?
.     높은 데에 자리를 잡으시고, 
.    
하늘과 땅을 굽어보시는 분이시거늘,
6    약한 자를 티끌에서 끌어 올리시고
.    
가난한 자를 거름더미에서 끌어내시어,
7    귀족들과 한자리에,
.    
백성의 귀인들과 한자리에 앉혀 주신다.
8    돌계집도 집안에서 살게 하시어
.    
아들 두고 기뻐하는 어미 되게 하신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1디모 2:1-7

나는 무엇보다도 먼저 모든 사람을 위해서 간구와 기원과 간청과 감사의 기도를 드리라고 권하는 바입니다. 2 왕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도 기도하시오. 그래야 우리가 조용하고 평화롭게 살면서 아주 경건하고도 근엄한 신앙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3 이렇게 기도하는 것은 좋은 일이며 우리 구세주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일입니다. 4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다 구원을 받게 되고 진리를 알게 되기를 바라십니다. 5 하느님은 한 분 뿐이시고 하느님과 사람 사이의 중재자도 한 분뿐이신데 그분이 바로 사람으로 오셨던 그리스도 예수이십니다. 6 그분은 자기 자신을 모든 사람을 위한 대속물로 바치셨습니다. 이렇게 해서 하느님의 뜻을 적절한 시기에 분명히 나타내 주셨습니다. 7 나는 그리스도를 전하는 전도자와 사도로 임명을 받았으며 이방인들에게 믿음과 진리를 가르치는 교사가 되었습니다. 나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참말을 하고 있습니다.

루가 16:1-13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또 말씀하셨다. “어떤 부자가 청지기 한 사람을 두었는데 자기 재산을 그 청지기가 낭비한다는 말을 듣고 2 청지기를 불러다가 말했다. ‘자네 소문을 들었는데 그게 무슨 짓인가? 이제는 자네를 내 청지기로 둘 수 없으니 자네가 맡은 일을 다 청산하게.’ 3 청지기는 속으로 생각했다. ‘주인이 내 청지기 직분을 빼앗으려 하니 어떻게 하면 좋을까? 땅을 파자니 힘이 없고 빌어먹자니 창피한 노릇이구나. 4 옳지, 좋은 수가 있다. 내가 청지기 자리에서 물러날 때 나를 자기 집에 맞아줄 사람들을 미리 만들어놓아야겠다.’ 5 그래서 그는 자기 주인에게 빚진 사람들을 하나씩 불러다가 첫째 사람에게 ‘당신이 우리 주인에게 진 빚이 얼마요?’ 하고 물었다. 6 ‘기름 백 말이오.’ 하고 대답하자 청지기는 ‘당신의 문서가 여기 있으니 어서 앉아서 오십 말이라고 적으시오.’ 하고 일러주었다. 7 또 다른 사람에게 ‘당신이 진 빚은 얼마요?’ 하고 물었다. 그 사람이 ‘밀 백 섬이오.’ 하고 대답하자 청지기는 ‘당신의 문서가 여기 있으니 팔십 섬이라고 적으시오.’ 하고 일러주었다. 8 그 정직하지 못한 청지기가 일을 약삭빠르게 처리하였기 때문에 주인은 오히려 그를 칭찬하였다. 세속의 자녀들이 자기네들끼리 거래하는 데는 빛의 자녀들보다 더 약다.”

9 예수께서 말씀을 계속하셨다. “그러니 잘 들어라. 세속의 재물로라도 친구를 사귀어라. 그러면 재물이 없어질 때에 너희는 영접을 받으며 영원한 집으로 들어갈 것이다. 10 지극히 작은 일에 충실한 사람은 큰 일에도 충실하며 지극히 작은 일에 부정직한 사람은 큰 일에도 부정직할 것이다. 11 만약 너희가 세속의 재물을 다루는 데도 충실하지 못하다면 누가 참된 재물을 너희에게 맡기겠느냐? 12 또 너희가 남의 것에 충실하지 못하다면 누가 너희의 몫을 내어주겠느냐?”

13 ¶ “한 종이 두 주인을 섬길 수는 없다. 한 편을 미워하고 다른 편을 사랑하거나 또는 한 편을 존중하고 다른 편을 업신여기게 마련이다.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는 없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연중25주 (다해) 2”의 1개의 댓글

  1. 핑백: 2019.9.22. 연중25주일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