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30주 (다해) 1

연중30주는 10월 23일과 29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주 하느님, 주님께서는 우리 마음을 살피시며 허물을 다 아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모든 탐욕과 집착을 버리고 겸손히 주님을 따라 삶으로써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요엘 2:23-3:5

23  시온의 자녀들아,
.     야훼 너희 하느님께 감사하여
.     기뻐 뛰어라.
.     너희 하느님께서 가을비를 흠뻑 주시고
.     겨울비도 내려주시고
.     봄비도 전처럼 내려주시리니,
24  타작 마당에는 곡식이 그득그득 쌓이고
.     독마다 포도주와 기름이 넘치리라.
25“나 너희에게 갚아주리라.
.     너희에게 보냈던 대군,
.     메뚜기, 누리, 황충이, 풀무치가 먹어 치운 햇수를 세어
.     갚아주리라.
26  이제 너희는 한껏 배불리 먹으며
.     너희 하느님 야훼를 찬양하리라.
.     너희에게 놀라운 일을 이루어준
.     이 하느님을 찬양하리라.
.     내 백성은 언제까지나 당당하리라.
27  그제야 너희는 알리라.
.     내가 이스라엘 가운데 있다는 것을.
.     너희 하느님은 이 야훼밖에 없다.
.     내 백성은 언제까지나 당당하리라.”
.     만민에게 하느님의 영이 내리리라

3:128“그런 다음에 나는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주리니,
.     너희의 아들과 딸은 예언을 하리라.
.     늙은이들은 꿈을 꾸고,
.     젊은이들은 환상을 보리라.
229  그 날, 나는
.     남녀 종들에게도 나의 영을 부어주리라.
330 나는 하늘과 땅에서 징조를 보이리라.
.     피가 흐르고 불길이 일고 연기가 기둥처럼 솟고
431 해는 빛을 잃고
.     달은 피같이 붉어지리라.”

.     야훼께서 거둥하시는 날,
.     그 크고 두려운 날이 오기 전에 이런 일이 있으리라.
532 그 때 야훼의 이름을 부르는 사람마다 구원을 받으리라.
.     야훼께서 말씀하신 대로
.     시온 산에는 난을 면한 사람이 있으리라,
.     예루살렘에는 야훼께서 부르신 사람이 살아 남으리라.

라틴어 성서는 본문 번호가 다릅니다. 4:1에서 3:1이 시작됩니다.

시편 65

1    하느님,
.     시온에서 찬미 받으심이 마땅하오니
.     당신께 바친 서원 이루어지게 하소서.
2    당신은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십니다.
.     죄지은 모든 사람 당신께 나아가 고백하오니,
3    우리가 지은 죄 힘겹도록 무거우나
.     당신은 그것을 씻어주십니다.
4    복되어라,
.     당신께 뽑혀 한 식구 된 사람,
.     당신 궁정에서 살게 되었으니,
 당신의 집, 당신의 거룩한 성전에서
.     우리도 마음껏 복을 누리고 싶습니다.
5    우리를 구원하시는 하느님,
.     놀라운 기적으로 정의를 세우시고,
.     우리 소원 들어주시니
.     땅끝까지 먼 바다 끝까지 사람들의 소망입니다.
6    그 크신 힘으로 산들의 뿌리를 박으셨으며
.     권능의 띠를 허리에 질끈 동이시고
7    설레는 바다와 술렁이는 물결
.     설치는 부족들을 가라앉히셨습니다.
8    땅끝에 사는 사람들이 당신의 손길을 보고 놀라며
.     해 뜨는 데서 일으키신 노랫소리,
.     해 지는 곳에 메아리칩니다.
9    하느님은 이 땅을 찾아오시어,
.     비를 내리시고 풍년을 주셨습니다.
 손수 파 놓으신 물길에서,
.     물이 넘치게 하시어
.     이렇게 오곡을 마련해주셨습니다.
10  밭이랑에 물 대시고,
.     흙덩이를 주무르시고
.     비를 쏟아 땅을 흠뻑 적신 다음
.     움트는 새싹에 복을 내리십니다.
11  이렇둣이 복을 내려 한 해를 장식하시니
.     당신 수레 지나는 데마다 기름이 철철 흐릅니다.
12  광야의 목장에도 기름기 흐르고
.     언덕마다 즐거움에 휩싸였습니다.
13  풀밭마다 양떼로 덮이고,
.     골짜기마다 밀 곡식이 깔렸으니
.     노랫소리 드높이 모두 흥겹습니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2디모 4:6-8, 16-18

6 ¶ 나는 이미 피를 부어서 희생제물이 될 준비를 갖추었습니다. 내가 세상을 떠날 때가 왔습니다. 7 나는 훌륭하게 싸웠고 달릴 길을 다 달렸으며 믿음을 지켰습니다. 8 이제는 정의의 월계관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 뿐입니다. 그날에 정의의 재판장이신 주님께서 그 월계관을 나에게 주실 것이며, 나에게뿐만 아니라, 다시 오실 주님을 사모하는 모든 사람에게도 주실 것입니다.

16 ¶ 내가 처음으로 재판정에 나갔을 때에 한 사람도 나를 도와주지 않고 모두가 버리고 가버렸습니다. 그러나 나를 버리고 간 그들이 엄한 벌을 받지 않게 되기를 바랍니다. 17 주께서는 나와 함께 계시며 나에게 힘을 주셨습니다. 그리하여 나는 하느님의 말씀을 완전히 선포할 수 있었고 그 말씀이 모든 이방인들에게 미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주께서 나를 사자의 입에서 구해 주셨습니다. 18 앞으로도 나를 모든 악한 자들에게서 건져내어 구원하셔서 당신의 하늘 나라로 인도하여 주실 것입니다. 그분께 영광이 영원 무궁토록 있기를 빕니다. 아멘.

루가 18:9-14

9 ¶ 예수께서는 자기네만 옳은 줄 믿고 남을 업신여기는 사람들에게 이런 비유를 말씀하셨다.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갔는데 하나는 바리사이파 사람이었고 또 하나는 세리였다. 11 바리사이파 사람은 보라는 듯이 서서 ‘오, 하느님! 감사합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욕심이 많거나 부정직하거나 음탕하지 않을 뿐더러 세리와 같은 사람이 아닙니다. 12 저는 일 주일에 두 번이나 단식하고 모든 수입의 십분의 일을 바칩니다.’ 하고 기도하였다. 13 한편 세리는 멀찍이 서서 감히 하늘을 우러러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오, 하느님! 죄 많은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주십시오.’ 하고 기도하였다. 14 잘 들어라. 하느님께 올바른 사람으로 인정받고 집으로 돌아간 사람은 바리사이파 사람이 아니라 바로 그 세리였다.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면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면 높아질 것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