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삼위일체주일 (다해)

본기도

찬양받으실 하느님, 성부께서는 온 세상을 지으시고, 성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세상을 구원하시며, 성령으로 사랑과 생명을 우리에게 주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이 놀라우신 삼위일체의 신비를 깨닫고 영원히 하느님을 경배하며 찬양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잠언 8:1-4, 22-31

1    지혜가 부르지 않느냐?
.     슬기가 목청을 돋우지 않느냐?
2    지혜가 길가 언덕에서 부르고
.     슬기가 네거리에 자리잡고 목청을 돋운다.
3    마을 어귀 성문께에서,
.     대문 여닫히는 곳에서 외친다.
4  “사람들아, 내 말을 들어라.
.     사람의 아들들아, 내 말을 들어라.
22  야훼께서 만물을 지으시려던 한처음에
.     모든 것에 앞서 나를 지으셨다.
23  땅이 생기기 전, 그 옛날에 나는 이미 모습을 갖추었다.
24  깊은 바다가 생기기 전에,
.     샘에서 물이 솟기도 전에 나는 이미 태어났다.
25  멧부리가 아직 박히지 않고
.     언덕이 생겨나기 전에 나는 이미 태어났다.
26  평평한 땅과
.     땅의 흙을 만드시기도 전에 나는 이미 태어났다.
27  그가 하늘을 펼치시고
.     깊은 바다 둘레에 테를 두르실 때에 내가 거기 있었다.
28  구름을 높이 달아 매시고
.     땅 속에서 샘을 세차게 솟구치시며
29  물이 바닷가를 넘지 못하게 경계를 그으시고
.     땅의 터전을 잡으실 때,
30  나는 붙어 다니며 조수 노릇을 했다.
.     언제나 그의 앞에서 뛰놀며
.     날마다 그를 기쁘게 해드렸다.
31  나는 사람들과 같이 있는 것이 즐거워
.     그가 만드신 땅 위에서 뛰놀았다.

시편 8

1    하느님, 우리의 주여!
.     주님의 이름 온 세상에
.     어찌 이리 크십니까!
   주님의 영광 기리는 노래,
.     하늘 높이 퍼집니다.
.     어린이, 젖먹이들도 노래합니다.
2    이로써 원수들과 반역자들을 꺾으시고
.     당신께 맞서는 자들을 무색케 하셨습니다.
3    당신의 작품, 손수 만드신 저 하늘과
.     달아 놓으신 달과 별들을 우러러 보면
4    사람이 무엇이기에
.     이토록 생각해주시며
.     사람이 무엇이기에
.     이토록 보살펴주십니까?
5    그를 하느님 다음가는 자리에 앉히시고
.     존귀와 영광의 관을 씌워 주셨습니다.
6    손수 만드신 만물을 다스리게 하시고
.     모든 것을 발밑에 거느리게 하셨습니다.
7    크고 작은 온갖 가축과
.     들에서 뛰노는 짐승들 하며
8    공중의 새와 바다의 고기,
.     물길 따라 두루 다니는 물고기들을
.     통틀어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9    하느님, 우리의 주여!
.     주님의 이름 온 세상에
.     어찌 이리 크십니까?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로마 5:1-5

이렇게 우리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졌으므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하느님과 평화를 누리게 되었습니다. 2 우리는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지금의 이 은총을 누리게 되었고 또 하느님의 영광에 참여할 희망을 안고 기뻐하고 있습니다. 3 그뿐만 아니라 우리는 고통을 당하면서도 기뻐합니다. 고통은 인내를 낳고 4 인내는 시련을 이겨내는 끈기를 낳고 그러한 끈기는 희망을 낳는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5 이 희망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우리가 받은 성령께서 우리의 마음속에 하느님의 사랑을 부어주셨기 때문입니다.

요한 16:12-15

12 ¶ “아직도 나는 할 말이 많지만 지금은 너희가 그 말을 알아들을 수 없을 것이다. 13 그러나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너희를 이끌어 진리를 온전히 깨닫게 하여주실 것이다. 그분은 자기 생각대로 말씀하시지 않고 들은 대로 일러주실 것이며 앞으로 다가올 일들도 알려주실 것이다. 14 또 그분은 나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전하여 나를 영광스럽게 하실 것이다. 15 아버지께서 가지고 계신 것은 모두 다 나의 것이다. 그래서 성령께서 내게 들은 것을 너희에게 알려주시리라고 내가 말했던 것이다.”

댓글 남기기